미디어센터

PRESS RELEASE

PRESSInterCHARM Korea

중기부‧산업부 산업과 기업 정책 위해 손 맞잡다 - 제조업 활력 회복, 글로벌 경쟁력 강화 등 기업들 역량 제고 나서

중소벤처기업부과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양 부처 차관 주재로 ‘2019년 제1차 중기부‧산업부 정책협의회’를 개최해 산업‧기업정책간 연계 강화를 위한 협업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양 부처는 제조업 활력 회복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 중소‧중견기업들의 혁신 역량 제고 등을 위한 정책 역량 결집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세부적으로 △수출마케팅 강화 △중소‧중견기업 R&D 연계 △스마트공장 확산 △규제자유특구 활용 △제조업 창업 활성화 등에 대해 협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수출마케팅 강화방안으로는 중소‧중견기업의 수출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해외전시회 통합운영 등이 진행된다. 해외전시회시 통합한국관을 구성‧운영하고 양 부처가 지원하는 해외전시회 참가기업에 대한 무역보험 할인 등 복합 특화지원서비스를 공유하기로 했다.

 

수출지원 전문가가 수출 애로상담 등에 공동 대응하는 등 지역 중소기업의 수출을 밀착 지원해 해외진출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중소‧중견기업의 기술혁신과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양부처 R&D사업도 강화된다.
중기부의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 사업과 산업부의 ‘글로벌챔프 육성사업’간 연계성이 강화되며, 중소·중견기업이 사각지대 없이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것이다.

 

중소‧중견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지원하기 위한 스마트 제조혁신 분야 협력도 강화된다.


중기부의 중소기업 스마트제조혁신 정책과 산업부의 스마트제조산업 육성 정책(공급)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구체적 정책과제를 함께 발굴하며 오는 6월까지 ‘스마트 제조산업 육성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중기부는 스마트공장 보급대상 선정시 스마트산단 입주기업의 수요를 반영해 산단 입주 중소‧중견기업의 스마트화를 적극 지원하게 된다. 업종별 스마트공장 보급 추진 시 업종별 산업정책과의 정합성을 제고하기 위해 산업부와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

 

지역의 신산업 창출과 혁신을 위한 부처간 협력도 강화된다.

 

중기부는 지역의 신산업 성장 거점으로서 국가혁신융복합단지(국가혁신클러스터)가 규제자유특구로 우선 지정될 수 있도록 지정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하는 한편, 산업부와 협의해 스마트 선도산단이 포함된 특구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전통시장 활력 제고, 제로페이 활성화 등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활력을 제고하기 위한 협력방안도 마련된다.

 

향후 양 부처는 격월로 정책협의회를 개최하여 주요 정책분야별 협력과제를 지속 발굴해 양 부처의 주요 정책에 대한 공동협력도 추진할 계획이다.

 

중기부 김학도 차관은 “창업‧벤처기업 스케일업,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 등 기업정책이 산업 정책과 조화롭게 연계되도록 협력해 정책의 시너지 효과를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 : 방석현 기자, <중기부‧산업부 산업과 기업 정책 위해 손 맞잡다>, 뷰티누리, 2019.0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