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센터

PRESS RELEASE

PRESSInterCHARM Korea

미국 뷰티업계 그린·클린 뷰티 트렌드 강조 캘리포니아주, 미국 최초 ‘동물 실험 화장품’ 판매 금지

캘리포니아주가 미국 모든 주 및 하위 지역들을 통틀어 최초로 동물 실험 판매를 금지했다.
 
지난해 2월 처음 소개된 일명 ‘크루얼티 프리(Cruelty-free)’ 화장품 법(정식 명칭 SB 1249)이란, 동물 실험을 거친 화장품 및 대부분의 퍼스널 케어 제품과 그 원료까지도 주(State) 내에서 판매할 수 없도록 규제하는 법이다.
 

KOTRA 우은정 무역관에 따르면  SB 1249는 상원에서 최초 발의돼 상·하원 의회의 투표를 거쳐 2018년 8월 말 최종 통과됐고 9월 중순 제리 브라운(Jerry Brown) 주지사에게 전달 9월 28일 주지사가 법안에 최종 서명함으로써 2020년 1월 1일부로 시행 예정이다.

 

주요 내용은 2020년 1월 1일부터 동물 실험(생산업체가 직접 실시한 실험 및 계약된 업체를 통한 실험도 포함)을 거쳐 개발되거나 생산된 화장품을 주 내에서 이익 창출(Profit), 직접 판매 및 유통(Sell or offer for sale)을 위해 수입(Import)하는 것을 불법으로 간주한다.
 
법률을 위반할 경우 벌금 5천 달러가 부과되며 위반이 지속되는 경우 하루당 1천 달러의 추가 벌금이 부과되고, 해당 법률 위반 시 벌금 등에 대한 제반 사항은 위반 발생지역(카운티 혹은 시)의 지방 검사(District attorney)에 의해 집행된다.
 
동물 실험(Animal test)은 인간이 아닌 살아있는 척추동물(Vertebrate)의 피부, 눈 혹은 다른 신체 부위에 완제품 형태 및 원료(Ingredient) 형태의 화장품(Cosmetic)을 적용(내·외용 모두 포함)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예외 사항으로는 연방 혹은 주 정부의 규제 기관에 의해 화장품에 대한 동물 실험이 요구될 경우에는 해당 법이 적용되지 않으나, 해당 원료가 널리 사용되며 다른 성분으로 대체될 수 없는 경우, 인간의 건강과 관련된 구체적인 문제가 입증돼 전문 기관에 의해 동물 실험이 정당화된 경우, 동물 실험 이외에는 관련 국가 기관이 허용한 다른 대안이 없을 경우 등에만 해당된다.
 
이외에도 관련된 외국(Foreign) 규제 기관의 요구에 의해 진행된 동물 실험인 경우나 연방·주 정부·외국 규제 기관의 요건을 준수하기 위해 진행된 화장품 용도가 아닌 동물 실험의 경우 등도 예외로 분류 된다.
 
또한, 위반이 예상되는 화장품 재고(inventory)의 경우 180일 기간 내에 판매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
 
화장품 업계에서의 동물 실험은 피부와 눈을 자극하는 고통스러운 실험 등으로 익히 알려져 왔다. 이뿐만 아니라 때로는 생물에게 치명적인 물질을 강제로 먹이거나 흡입시켜 동물들을 유독 물질에 노출시키는 독성 실험 등도 시행되고 있다.
 
화장품뿐만이 아니라 먹거리, 패션, 전반적인 생활 방식 등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점차 환경과 동물을 보호하고 중시하는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으며 더불어 전반적인 소비자 윤리 의식 또한 증가하는 추세다. 
 
샌프란시스코와 로스앤젤레스, 이어서 뉴욕 주에서도 모피 제품 판매 금지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으며 법적인 규제는 없으나 화장품 및 기타 퍼스널 케어 용품 등의 업계와 관련 기관을 중심으로 아래와 같은 인증 등을 통해 ‘동물 실험 없는 제품’의 생산과 판매에 자발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미국 언론 Huffpost에 따르면 이와 같은 법적 규제는 유럽연합을 중심으로 한 유럽 국가들 및 인도, 이스라엘, 노르웨이와 같은 여러 나라에서 이미 시행 중인 가운데 이제 미국의 캘리포니아 또한 이에 동참해 환경 및 동물 보호를 중시하는 움직임이 미국 내에서도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동물 보호 업계에서는 SB 1249의 시행을 크게 환영해 비영리 보건 단체인 PCRM(Physicians Committee for Responsible Medicine)과 동물 인권 관련 단체인 The Humane Society 및 SCIL(Social Compassion in Legislation)은 해당 법안을 함께 후원한 바 있다.
 
The Body Shop, Lush 등과 같은 화장품 업계의 브랜드들 또한 이러한 움직임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음. Lush의 경우 대표적인 동물 보호 단체인 Cruelty Free International과 함께 SB 1249 법안 통과를 적극 지지했다.
 
KOTRA 로스앤젤레스무역관이 인터뷰한 뷰티업계 관계자 S 매니저는 “미국에서는 특히 동물 학대(Cruelty on aminals)에 대한 우려와 관심이 상당히 크며 뷰티업계에서도 그러한 추세에 따라 이번 법률 시행과 같은 적극적인 움직임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자료원: Traackr.com

환경과 동물 보호에 대한 움직임이 활발한 타 주 혹은 도시로의 확산 가능성 또한 짙은 것으로 전망되나 다만, 미국 식약청(FDA)은 화장품 동물 실험에 대해 아직 중립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친환경 및 동물 보호를 중심으로 한 비건 트렌드는 미국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지속적으로 확산되며 뷰티 및 패션 이외의 다양한 업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대다수의 미국 뷰티 소비자들은 동물성 원료에 대한 거부감이 많은 경향이 있으며, 최근 미국 뷰티업계에서 그린·클린 뷰티 트렌드가 강조되며 호응을 얻는 것 또한 이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출처 : 김태일 기자, <미국 뷰티업계 그린·클린 뷰티 트렌드 강조>, 뷰티누리, 2019.0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