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InterCHARM Korea

中, 상품추척시스템 적극추진 중

中, 상품추척시스템 적극추진 중

 

한국CTT, ‘화장품 수출기업들도 대비필요’

김태일 기자   |   neo@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19-07-30 06:40       최종수정: 2019-07-30 06:40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한국 CTT홈페이지.png

중국 정부가 상무부 주도하에 전국적으로 상품추적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어 향후 중국에 수출하는 기업들은 관심이 필요하다는 제언이다.
 
중국정부는 지난 2015년 정책 관련 문건 발표와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 기업과 업계협회에 플랫폼 구축 및 가입을 권장하는 동시에 소비자들에게 상품추적시스템에 관한 중요성을 인식시키는 중으로 향후 소비자의 권익 및 상품 품질 보장에 대해 직접 참여하겠다는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고 있다.
 
상품추적시스템은 화장품, 의약품, 식품, 농산물 등 7대 품목을 대상으로 품목을 확대하고 있다. 이 시스템은 위조품 방지 및 상품 품질 보장을 목적으로 QR코드스캔을 통해 상품의 생산, 출고, 유통, 구매 등의 전 과정을 추적하는 플랫폼이다.
 
주요 플랫폼 업체는 중국검험인증그룹(中国检验认证集团, CCIC) 산하의 중잰쑤왠 (中检溯源) , 국가판권국의 승인을 받은 상품추적플랫폼 중국추적 인증플랫폼 (CTT), 국가발전개혁위원회의 국가식품안전 추적플랫폼 상무부가 주관하는 주류 분야 유통 추적 플랫폼인 주류 유통 감독 통계 및 관리 플랫폼, 2005년 북경에 설립된 위조방지/추적기 술 플랫폼으로 5,000여개 기업과 협력, 레노버, 니콘, 삼성전자 등 대기업 포함된 중치팡웨이 (中企防伪), 2000년 상하이에 설립된 위조방지 CCN중상 (CCN中商), 2003년 상하이에 설립된 치쉬엔&요툰 (齐炫&优 豚) 알리바바그룹 산하의 마샹팡신 (码上放心) 등이다.
 
특히 한국에서는 ‘중국추소인증플랫폼中国追溯认证平台(추근소원과기유한공사追根溯源科技有限公司)의 한국운영본부인 한국CTT(이하 한국CTT)’가 지난해부터 관련 사업에 대한 업무를 진행 중이다.
 
한국에서 관련사업을 진행 중인 한국CTT를 통해 상품추적시스템의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QR코드 인증을 통해 블록체인기술로 보안을 강화 하는 방식으로 제품의 생산·유통·소비 등 단계의 정보를 수집하여 기록해 제품의 문제시 생산·유통 단계의 이력으로 책임을 물을 수 있으며 전 과정의 품질 안전 관리 및 리스크 제어를 강화하는 것이다.
 
중국 국가판권국의 인정을 받은 한국CTT는 7월 29일 현재 한국에서도 925개로 점차 증가하고 있다. 한국CTT의 서비스는 근원인증, 추적인증, 빅데이터를 통해 생산단계부터 철저하게 관리된다.
 
근원인증은 상품·제품, 브랜드,기업의 영역에서 특허 등 기술과 MES·HACCP 등에 대한 심사를 받으면 이와 관련한 인증서와 마스터 코드를 발행받아 관련 분야에 대한 추적 진행하는 방식을 말한다. 기업들의 브랜드 가치나 기술 등 영역에 대한 인증에 사용되는 분야다.
 
추적인증은 기업의 생산추적 정보가 기재된 기업용 대량코드를 통해 하나의 물건이나 영역등으로 전분야에 걸쳐 유통에 대해 추적가능하다.
한국CTT.png
인증을 통해 수집되는 모든 정보들은 생산·유통추적, 재고관리, 유통사관리,O2O마케팅, 소비자 시장분석, 타켓 마케팅 등 일련의 과정에서 빅데이터로 가공돼 실시간으로 활용된다.
 
결국 기업들은 위조제품 유통방지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마케팅 지원등에 용이하고 소비자들은 위조품, 불량식품 등으로 인한 문제에 대해 정부차원에서 미연에 방지를 지원해 믿고 구매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다.
 
아직까지 구체적인 정책이 미비하고 소비자와 기업의 인식이 부족하지만, 중국 정부의 추진 의지가 강하고 수출입 분야에도 적용 가능성 이 높아 소비재를 중국에 유통하려는 한국기업들의 관심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CTT의 홍성주 대표는 “중국정부의 상품추적플랫폼에 대한 의지가 강하고 수출입 분야에도 적용될 것”이라며 “중국정부의 의지가 강한만큼 빠른 시일안에 중국내에 정착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기업들은 맞춤형 마케팅을 위한 정보 제공 및 소비자들의 신뢰감을 높일 수 있는 기회 될 수 있다”며 “화장품 수출 기업들도 상품추적플랫폼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출처 : http://www.beautynury.com/news/view/85125/cat/10/cat2/10800/pag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