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센터

PRESS RELEASE

PRESSInterCHARM Korea

5명 중 2명 그루밍족, 커지는 남성 뷰티 시장 잡아라

남성 뷰티 시장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 7월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20세 이상 성인남녀 2903명을 대상으로 ‘그루밍족 현황과 인식’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20~30대 남성 5명 중 2명이 스스를 그루밍족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20대 남성의 43.3%, 30대 남성의 42%가 스스로를 그루밍족이라 답했다. 또한 이 조사에서 남성의 58.7%가 ‘기초화장품 외에 바르는 화장품이 있다’고 답한 가운데, 41.9%가 구체적인 제품으로 ‘피부톤 관리 제품(BB크림, CC크림)‘을 바른다고 답했다. 바야흐로 남성이 화장하는 시대가 된 것이다.

실제 남성용 화장품 시장 규모 역시 커지고 있다. 2011년 8784억 원에서 2018년 1조2000억 원대(유로모니터 기준) 규모로 성장했으며, 업계에서는 내년 1조4000억 원대 시장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업계는 다양한 제품으로 시장공략에 나서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남성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 ‘비레디’를 론칭하고 5가지 색상의 남성 파운데이션을 출시했다. 비레디는 남성화장품 시장의 성장세와 함께 색조화장에 관심많은 Z세대 남성을 주목했다. 국내 최초로 선보인 다섯가지 컬러의 ‘레벨 업 파운데이션’은 2천여명의 Z세대 남성고객 설문결과 가장 사용하고 싶은 메이크업 제품인 ‘파운데이션’에 반영했다. ‘레벨 업 파운데이션’은 01호부터 05호까지 다섯가지 컬러로 출시해 남성 피부톤을 자연스럽게 커버한다. ‘비레디’는 파운데이션과 립밤을 시작으로 아이브로우, 프라이머, 픽서 등 Z세대 남성들을 위한 제품을 차례로 론칭할 계획이다.

애경산업의 남성 스타일링 브랜드 ‘스니키’에서는 헤어 왁스부터 톤 보정이 가능한 자외선 차단제, 마스크팩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스니키 리얼 올인원 데이&나잇은 대부분의 남성들이 아침·저녁으로 피부관리 하는 것을 귀찮아 한다는 점에 착안해 개발된 올인원 피부케어 세트이다. 아침·저녁으로 다른 남성의 피부 컨디션에 맞춰 남성 피부에 꼭 필요한 기능을 담아 피부를 한번에 관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스니키 리얼 올인원 데이&나잇은 미백 효능 성분을 함유해 아침이면 칙칙해지는 남성의 피부톤을 화사하게 가꿔주고 저녁에는 푸석푸석해지는 피부를 위해 보습과 주름개선에 초점을 맞춰 건조한 피부를 촉촉하게 가꿔준다.

이니스프리의 ‘포레스트 포맨 올인원 에센스’는 스킨, 로션, 에센스 기능이 하나에 담긴 제품이다. 제주 곶자왈에서 추출된 블랙이스트 성분이 피부 표면에 보호막을 형성해 예민해진 피부를 케어해주며 수분 또한 촉촉히 공급해준다. 모공, 트러블, 스트레스, 안티에이징 등 피부 고민에 따라 올인원 타입을 선택해 사용 가능하다.

MLB 코스메틱의 ‘MLB GROO 올인원 프레쉬 트리트먼트’는 번들거리는 지복합성 피부와 건조함을 함께 지닌 남성 피부를 위한 멀티 스킨케어 제품이다. 하와이 심층 해양수, 제주 동백꽃추출물 등을 담아 보습과 영양을 제공하고 피부톤 개선을 돕는 올인원컴플렉스를 함유해 다양한 피부 고민을 지닌 남성 피부를 깨끗하게 관리해준다. 단 한 가지 제품으로 스킨, 로션, 에센스, 크림의 기능을 만나볼 수 있다.

레이블옴므의 ‘티유 마린 슈트 마스크’는 남성의 얼굴 사이즈와 피부 타입을 반영해 제작된 시트 마스크다. 건조한 U존 부위와 유분 분비가 활발한 T존 부위의 시트 재질 및 에센스를 다르게 제작한 점이 특징이다. 다량의 에센스로 피부 컨디션 회복에 도움을 주며 면도로 인해 쉽사리 트러블이 발생하는 쉐이빙존까지 감싸 확실한 피부 관리를 구현한다.

남성 뷰티에 대한 관심도도 높다. 이미 여러 여성 뷰티 브랜드에서 남자 연예인을 모델로 기용하고 있으며, 최근 남성 뷰티 브랜드 ‘그라펜’은 가수 빈지노를 모델로 선정하기도 했다. 남성 뷰티 크리에이터도 늘고 있다. 유명 유튜버 레오제이는 39.5만, 후니언의 경우 24.5만, 김기수는 11.7만 팔로워를 보유하고 활발하게 활동 중이며, 기초적인 피부관리에서부터 색조 화장까지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출처 : 장업신문(http://www.jangup.com/news/articleView.html?idxno=775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