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InterCHARM Korea

2019년 화장품기업 경영실적 분석② OEM·ODM기업 77곳

코스모닝은 4월 26일 현재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2019년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화장품(관련)기업 364곳(기존 283곳에서 81곳 추가 보고 확인)의 경영실적 전체 분석<코스모닝닷컴 4월 20일자 기사>에 이어 이들 기업을 모두 7개 부문별로 세분화해 분석기사를 게재한다. 세분화한 부문은 △ 종합 화장품기업(63곳) △ OEM·ODM기업(77곳) △ 브랜드기업(85곳) △ 용기·부자재기업(43곳) △ 원료·소재·기계·설비 관련기업(40곳) △ 유통·미용기기·임사시험·인쇄·패키징·기타기업(46곳) △ 원 브랜드숍(10곳) 등이다. 지난주의 종합 화장품기업에 이어 OEM·ODM기업 77곳의 지난해 경영실적 지표를 분석, 게재한다. <편집자 주>

 

지난 한 해 77곳의 OEM·ODM기업은 매출 면에서는 비교적 나쁘지 않은 실적을 올렸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에서, 특히 100억 원 대 이하 그룹에서 고전을 면치 못한 것으로 분석됐다.
▲ 지난 한 해 77곳의 OEM·ODM기업은 매출 면에서는 비교적 나쁘지 않은 실적을 올렸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에서, 특히 100억 원 대 이하 그룹에서 고전을 면치 못한 것으로 분석됐다.

 

매출은 선방, 이익 부문에서 악전고투

전체 분석대상 기업 364곳 가운데 21.2%를 차지한 77곳의 OEM·ODM기업 부문은 매출 면에서는 비교적 나쁘지 않은 성적표를 받아들었으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에서, 특히 100억 원 대 이하 그룹에서 고전을 면치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성장을 이룬 기업은 모두 48곳(+0.0% 포함)이었으며 역신장에 그친 기업은 29곳이었다. 1천억 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한 기업은 10곳이었으며 △ 500억 원~900억 원이 14곳 △ 300억 원~500억 원이 15곳 △ 100억 원~490억 원이 27곳 △ 100억 원 이하가 11곳이었다.

 

상위 10위권 기업 가운데 가장 높은 매출성장률을 기록한 곳은 (주)씨엔에프. 2018년의 1천594억 원보다 16.6%가 증가한 1천858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그 뒤를 이어 △ 코스메카코리아 14.4%(3천471억 원) △ 콜마비앤에이치 13.6%(4천389억 원) △ 한국콜마 13.5%(1조5천407억 원) △ 잉글우드랩 12.3%(1천333억 원) 등의 순이었다.

 

분석대상 77곳 전체로 확대해 보면 전년대비 50% 이상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기업은 7곳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색조전문 OEM·ODM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코디가 무려 143.3%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493억 원의 매출을 시현했다.

 

2위는 82.8%의 매출 성장률로 609억 원의 매출실적을 올린 아이큐어(주)가 차지했고 3위는 마이크로니들 전문 제조기업 라파스가 182억 원의 매출과 80.8%의 성장률을 보였다.

 

이어서 △ (주)뉴앤뉴 72.5%(198억 원) △ (주)뷰티스킨 70.5%(303억 원) △ (주)나투젠 58.2%(163억 원) △ 한솔생명과학 53.7%(315억 원) 등의 매출 성장률을 나타냈다.

 

100억 미만 하위권 그룹, 수익경영 난망

매출 부문과 비교해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상대적으로 나쁜 상황이 계속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 부문에서 적자전환·지속·확대 등을 모두 포함한 적자상태에 머문 기업이 29곳에 이르렀다. 2018년의 부진상황에서 탈출, 흑자전환에 성공한 기업은 9곳에 불과했다.

 

적자는 면했지만 전년대비 영업이익이 역신장한 기업도 21곳이었으며 18곳의 기업만이 전년 보다 영업이익이 늘어났을 뿐이었다.

 

30위권 기업 가운데서는 코스비전·잉글우드랩·에버코스·이미인·동방에프티엘 등 5곳만이 흑자전환에 성공했을 뿐 코스맥스비티아이·엔코스 등은 적자로 돌아섰고 매출 성장률이 가장 높았던 코디는 폭만 줄어들었을 뿐 여전히 적자상태에 그쳤다.

 

당기순이익 부문으로 눈길을 옮기면 상황은 더 나빠졌다. 적자(전환·지속·확대) 상태에 머문 기업이 32곳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 부문보다 3곳이 늘었다. 그나마 흑자로 전환한 기업은 12곳이었다. 잉글우드랩·에버코스·이미인·동방에프티엘·나우코스·(주)뷰티스킨·엠앤씨생명과학·해피엘앤비·(주)뉴앤뉴·라파스·(주)나투젠·(주)이손 등이 주인공이었다.

 

당기순이익에서 전년 보다 성장세를 보인 곳 역시 12곳이었다. 상위 10위권 기업 가운데서는 11.0% 성장한 콜마비앤에이치가 유일했다.(흑자전환한 잉글우드랩 제외) 나머지 8곳의 기업은 모두 역신장했거나 적자상황에 머물렀다.

 

특히 당기순이익 부문에서는 100억 원 이하 매출을 기록한 하위권 그룹의 고전이 심각했다. 흑자전환에 성공한 (주)이손은 제외한 10곳 기업 모두가 적자상태의 지난해 성적표를 받아들었다.